여행후기

안녕하세요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연지 작성일20-09-02 00:40 조회301회 댓글0건

본문

아무도 그것이 비어 있다는 것을 모릅니다. 내가 입는 미소. 진짜는 과거에 남겨져 내가 당신을 거기 남겨 뒀 으니까 ... 내가 우는 것을 아무도 모른다. 그들은 내 눈물조차 보지 못할 것입니다. 내가 웃고 있다고 생각하면 네가 여기 있었으면 좋겠어 ... 고통 스럽다는 것을 아무도 모릅니다. 그들은 내가 강하다고 생각합니다. 날 죽이지 않을 거라고 하지만 그들이 틀렸는 지 궁금합니다 ..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COPYRIGHT © 오아시스펜션
홈페이지제작 :